트레이딩 콘테스트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2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바이비트는 총 상금 100억원 규모의 가상자산 트레이딩 대회 'WSOT 2022'를 개최한다. /사진=바이비트

트레이딩 콘테스트

바이비트가 주최하는 가상자산 트레이딩 대회 'WSOT 2022' 메인 이미지. (출처=바이비트)

[팍스넷뉴스 김진욱 기자] 세계 최대 규모 가상자산 트레이딩 대회인 'WSOT(World Series of Trading) 2022'가 한국 시간 27일 오후 7시부터 본격 시작됐다. 올해는 총 상금 800만달러(800만 USDT)로 한화 100억원에 이르는 상금으로 관심을 모은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비트(Bybit)는 가상자산 전문 트레이더들을 위해 매년 WSOT를 개최해왔다. 매년 거래규모가 폭발적 성장했고 상금 규모도 매년 증가해왔다.

2020년 총 상금 200비트코인(당시 약 트레이딩 콘테스트 21억8500만원), 2021년 750만 USDT(당시 약 86억원)를 내걸었다. 올해는 상금 액수가 800만 USDT로 원화 100억원에 이른다. 이외에도 바이비트는 40만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유니세프에 기부할 예정이다.

바이비트 거래소는 공격적인 이벤트로 전세계 가상자산 거래소 가운데 거래대금 순위 글로벌 톱 10안에 드는 주요 가상자산 거래소로 성장했다.

WSOT 2022는 팀전과 개인전으로 나눠서 진행된다. 팀전은 총상금이 600만 USDT이며 개인전은 총상금이 100만 USDT다. 이 밖에 별도로 마련된 스피드 존 상품으로 100만 USDT가 제공된다.

팀전에서 팀장이 되고, 해당 팀이 상위 10위 안에 들면 팀장이 팀 전 총상금의 20%를 받게 된다. 팀원 수가 10명 이상인 팀의 경우 최대 4000달러 상당의 추가 혜택과 인기 NFT, 파생상품 거래 수수료 20% 할인 등 다양한 추가 혜택이 제공된다.

바이비트, 총상금 100억원 트레이딩 대회 ‘WSOT 2022’ 개최

암호화폐 2022년 05월 30일 13:41

바이비트, 총상금 100억원 트레이딩 대회 ‘WSOT 2022’ 개최

바이비트, 총상금 100억원 트레이딩 대회 ‘WSOT 트레이딩 콘테스트 2022’ 개최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비트(Bybit)가 세계 최대 규모의 가상자산 트레이딩 대회인 트레이딩 콘테스트 ‘월드 시리즈 오브 트레이딩(WSOT) 2022’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바이비트는 가상자산 전문 트레이더들을 위해 매년 WSOT를 개최해왔다. 올해는 역대 최대인 800만달러(800만 USDT)의 상금을 트레이딩 콘테스트 내걸었다. 상금 규모가 다른 가상자산 관련 대회보다 월등히 커 가상자산 트레이더들의 관심과 열기가 뜨겁다. 바이비트는 이외에도 4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유니세프에 기부할 예정이다.

‘WSOT 2022’는 바이비트 가상자산 트레이딩 서비스가 제공되는 지역의 전 세계 트레이더들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참가자는 팀전이나 개인전 중 선택해 등록할 수 있으며 얼리버드 등록 혜택과, 최대 40% 수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팀전은 총 상금이 600만 USDT이며 개인전은 총 상금이 100만 USDT다. 이 밖에 별도로 마련된 스피드 존 상품으로 100만 USDT가 제공된다.

WSOT 2022 대회 팀전 팀 대표 신청기간은 5월 27일 오전3시부터 6월 26일 오후 7시까지다.

대회 참가를 원한다면 바이비트 메인계정에 500 USDT 이상을 보유해야 한다. 기타 마켓 메이커와 프로(Pro) 사용자는 이 대회에 참가할 수 없다.

팀전에서 팀장이 되고, 해당 팀이 상위 10위 안에 들면 팀장이 팀전 총 상금의 트레이딩 콘테스트 20%를 받게 된다. 뿐만 아니라 팀원 수가 10명 이상인 팀의 경우 최대 4000달러 상당의 추가 혜택과 인기 NFT, 파생상품 거래 수수료 20% 할인 등 다양한 추가 혜택이 제공된다.

팀장 외 팀원과 개인전에 참여하는 트레이더들도 25일간 매일 500비트다오(BIT)를 증정하는 복권, 바이비트 신규 사용자를 위한 최대 30달러의 증정금, 최대 50달러에 달하는 얼리버드 증정금, 인기 NFT 증정, 파생상품 거래 수수료 20% 할인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벤 조우 바이비트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게이머, 거래자 및 팀이 경쟁의 정신으로 우리와 함께하고 세계 최대의 가상자산 거래 토너먼트에서 자신을 구별하도록 격려하고 싶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가상자산의 긍정적인 영향을 확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레이딩 콘테스트

[이 콘텐츠는 보도자료이며, 코인데스크 코리아 기사와는 관련이 없습니다.]

출처=바이비트 제공

출처=바이비트

전 세계적으로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대규모 트레이딩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정기적으로 출시하는 새로운 플랫폼과 혁신을 내세운 상품 및 서비스로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새로운 사용자를 유치하고 거래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트레이딩 대회를 개최하고 있는 것이다. 암호화폐 시장이 커지면서 트레이딩 대회 시장 규모도 커지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암호화폐 트레이딩 대회는 바이비트(Bybit) 거래소에서 개최하는 WSOT(World Series of Trading)가 있다. 바이비트는 지난 2019년, 암호화폐 거래소 가운데 최초로 대규모 트레이딩을 개최했으며 매년 여름 규모를 키워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대회에는 전 세계 1만 2천명에 달하는 트레이더들이 팀전과 개인전에 참가했다. 벤 조우 바이비트 트레이딩 콘테스트 트레이딩 콘테스트 대표는 “대회 상금 규모가 크기 때문에 대회를 통해 기존 트레이더들의 거래를 유도해 암호화폐 시장을 활성화하고 신규 트레이더들을 유치하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바이비트는 올해에도 이달부터 총 상금 규모 85억원 규모의 WSOT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역시 앞서 총 상금 7천만원 규모의 ADX 트레이딩 대회와 총 상금 9천만원 규모의 BAKE 트레이딩 대회를 개최했으며 OKEx 거래소도 ‘핫썸머 트레이딩 대회'를 열었다. 페멕스 거래소도 최대 상금 8억원에 달하는 ‘제 3회 글로벌 페멕스 트레이딩 아레나' 대회를 열었으며 비트겟 역시 약 1억원 상당의 트레이딩 대회를 제공했다.

특히 암호화폐 트레이딩 콘테스트 트레이딩 대회는 한국인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지난해 바이비트에서 개최한 WSOT 대회의 우승자도 한국인 트레이더가 수천%대의 천문학적인 최고 수익률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리그 오브 트레이더스 운영사 위즈페이스의 15회 대회에서도 대부분 한국인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기존에 주식과 해외 선물에서 실력있는 전문 트레이더들이 수익률을 극대화할 수 있는 암호화폐 트레이딩 시장에 빠르게 유입되고 있는 이유이다.

팀전과 개인전으로 진행되는 단기 트레이딩 대회(약 보름간 진행)에서는 주로 단기간에 회전율을 높이는 스캘핑, 고점과 저점을 오르내리며 매매하는 스윙, 추세 추종 전략이 사용되고 있다.

트레이딩 콘테스트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파이낸셜뉴스]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비트(Bybit)는 세계 최대 규모 가상자산 트레이딩 대회인 '월드시리즈 오브 트레이딩(WSOT, World Series of Trading) 2022'의 참가 신청을 받는다고 30일 밝혔다.

WSOT 2022의 총상금은 약 800만달러(약 99억원) 상당에 해당하는 800만 테더(USDT)로 역대 최대 규모다.

바이비트는 가상자산 전문 투자자들을 위해 매년 WSOT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 2020년에는 당시 약 22억원 상당이었던 총 상금 200 비트코인(BTC)을, 2021년에는 86억원 상당의 750만 USDT를 상금으로 내 걸었으며 3만5000명이 참가했다. 올해는 상금 액수가 원화로 100억원에 이른다.

바이비트는 총 상금 100억원 규모의 가상자산 트레이딩 대회

바이비트는 총 상금 100억원 규모의 가상자산 트레이딩 대회 'WSOT 2022'를 개최한다. /사진=바이비트

바이비트는 이 외에도 40만달러(약 5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유니세프에 기부할 예정이다.

WSOT 2022는 바이비트 가상자산 트레이딩 서비스가 제공되는 지역에 있는 전 세계 트레이더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참가자는 팀전이나 개인전 중 선택해 등록할 수 있다. 얼리버드 등록 혜택과, 최대 40% 수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팀전은 총 상금이 600만 USDT이며 개인전은 총 상금이 100만 USDT다. 이 밖에 별도로 마련된 스피드 존 상품으로 100만 USDT가 제공된다. 팀전 신청기간은 오는 6월 26일 오후 7시까지다.

대회 참가를 원한다면 바이비트 메인계정에 500 USDT 이상을 보유해야 한다. 기타 마켓 메이커와 프로(Pro) 사용자는 대회에 참가할 수 없다.

팀전에서 팀장이 되고, 해당 팀이 상위 10위 안에 들면 팀장이 팀전 총 상금의 20%를 받게 된다. 팀원 수가 10명 이상인 팀의 경우 최대 4000달러(약 500만원) 상당의 추가 혜택과 인기 대체불가능한토큰(Non-Fungible Tokens, NFT), 파생상품 트레이딩 콘테스트 거래 수수료 20% 할인 등 다양한 추가 혜택이 제공된다.

팀장 외 팀원과 개인전에 참여하는 트레이더들도 25일간 매일 500 비트다오(BIT)를 증정하는 복권, 바이비트 신규 사용자를 위한 최대 30달러(약 3만7000원)의 증정금, 최대 50달러(약 6만2000원)에 달하는 얼리버드 증정금, 인기 NFT 증정, 파생상품 거래 수수료 20% 할인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바이비트 공동 창립자인 벤 조우(Ben Zhou)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WSOT은 다음 단계로의 레이스에 관한 것"이라며 "우리는 게이머, 거래자 및 팀이 경쟁의 정신으로 우리와 함께하고 세계 최대의 가상자산 거래 토너먼트에서 자신을 구별하도록 격려하고 싶다. 우리는 또한 이 대회를 통해 가상자산의 긍정적인 영향을 확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레이딩 콘테스트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코베스트, 바이낸스 선물 트레이딩 대회에서 ‘최고 플랫폼’으로 선정

[파이낸셜뉴스] 글로벌 암호화폐 플랫폼 코베스트(COVEST)가 바이낸스가 주최한 ‘선물 트레이딩 콘테스트 그랜드 토너먼트 트레이딩 대회’에서 ‘베스트 트레이딩 및 프로모션 플랫폼’으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전 세계 16개의 ‘바이낸스 기반 트레이딩 플랫폼’이 이번 대회에 참여했으며, 지난 달 30일부터 보름간 진행됐다.

코베스트는 이번 트레이딩 대회에 첫 참가팀 가운데 거래량 기준, 상위 3위 안에 들면서 베스트 플랫폼으로 선정됐다. 앞서 코베스트(COVEST)는 작년 9월 바이낸스 기반 ‘글로벌 트레이딩 플랫폼’으로 정식 출범했다. 글로벌 최대거래소인 바이낸스와 정식 계약을 통해 바이낸스의 다양한 코인 종목과 유동성을 코베스트에서 공유할 수 있다.

특히 이번 달 자체 코인 ‘COE 토큰’을 발행하는 등 코베스트 플랫폼 활성화에 집중하고 있다. 코베스트는 ‘선물 및 현물 트레이딩’ 뿐만 아니라 카피 트레이딩 등 각종 투자관련 기능 및 컨텐츠와 다국어를 지원한다.

코베스트의 ‘현물 트레이딩’은 편리한 암호화폐 거래 기능과 다양한 암호화폐 투자정보 트레이딩 콘테스트 트레이딩 콘테스트 및컨텐츠를 한 화면에서 얻을 수 있다.

‘선물 트레이딩’은 바이낸스의 유동성과 지갑을 공유하면서 다양한 종류의 알트코인 선물 투자가 24시간 가능하다. 트레이딩 한 화면에서 암호화폐시장 및 선물시장 트레이딩 콘테스트 투자 정보 및 뉴스를 제공하고 있다.

코베스트 최고 마케팅책임자는 “코베스트는 이번 트레이딩 대회에서도 베스트 플랫폼으로 선정될만큼 전 세계 바이낸스 파트너플랫폼 가운데 활발하게 운영되는 플랫폼 중 하나”라며, “최근 자체 코인 COE를 통해 플랫폼을 더욱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